STORY 2015/04/28

농업계의 새로운 희망, 롯데의 상생협약 체결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카카오스토리 아이콘
  • 밴드 아이콘
  • url 아이콘
  • 닫기 아이콘
공유하기 아이콘

롯데는 아름다운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롯데의 기분 좋은 동행이 농업계에도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롯데의 상생협력 이야기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롯데 , 농업계와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1

롯데는 오늘 28일, 농식품 소비 · 수출 확대 및 부가가치 제고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는 농업계와 함께 국산 농산물 소비 및 수출 확대,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하고 생산, 제조·가공, 유통·서비스 등이 융합된 농업의 6차 산업화를 통하여 부가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입니다.

특히 유통·식품 사업부문에서 롯데의 뛰어난 역량을 활용할 계획인데요. 먼저, 상품용(유통사)에서 원료용(식품사)까지 아우르는 풀 스펙(Full-spec)의 농산물 구매를 통해 농가에는 안정적 판로를 지원하면서 각 계열사에선 원가절감을 달성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외의 유통 인프라를 활용하여 농식품 수출 확대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슬람 문화권 시장 확대를 위해 국내 농식품업계와 중소업체의 할랄인증을 지원할 계획인데요. 현재 롯데가 활발히 사업을 펼치고 있는 인도네시아와의 연계 사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2

농림축산식품부, 농협중앙회, 동반성장위원회, 대한상공회의소가 함께한 이번 체결식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이동필 장관과 롯데정책본부 이인원 부회장이 참석하였데요. 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은 “그룹의 다양한 사업영역과 역량을 활용해 농업계와의 상생협력을 보다 체계적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해외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산 농산물의 해외진출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롯데는 이번 체결식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계열사와 함께 농업계와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롯데마트는 지난해 11월 국내 유통업체 최초로 국산 양파를 중국에 수출한데 이어, 올해에는 베트남에 국산 양파와 국산 버섯을 수출했습니다. 이 후에도 롯데마트는 해외 매장에서 판매할 수 있는 국산 농산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습니다.

롯데슈퍼는 전국 100개 매장에서 지역 농가와 연계한 ‘유기농존’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지역의 유기농 농가는 안정적 판로를 확보하고, 롯데는 직거래를 통해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고객에게 상품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롯데칠성음료는 ‘제철과실’ 브랜드를 통해 국내 대표산지의 제철과일을 사용하는데요. 이를 활용해 고품질의 과일음료 개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롯데푸드의 경북 의성 특산물을 이용해 만든 ‘의성마늘햄’ 역시 대표적인 농가 상생 제품으로 대중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롯데의 기분 좋은 행보를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공유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카카오스토리 아이콘
  • 밴드 아이콘
  • url 아이콘

Notice: WP_Query는 버전 3.1.0부터 사용중단되었습니다! caller_get_posts는 사용이 중지 되었습니다. ignore_sticky_posts를 사용하세요. in /home2/lottegtz/public_html/wp-includes/functions.php on line 4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