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2015/04/30

롯데월드몰, 안전조치 완료·재개장 준비 끝!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카카오스토리 아이콘
  • 밴드 아이콘
  • url 아이콘
  • 닫기 아이콘
공유하기 아이콘

제2롯데월드 안전관리위원회는 28일 잠실 롯데월드몰에서 서울시와 국민안전처의 요구대로 안전조치가 강화되고 보완된 아쿠아리움과 시네마에 대한 현장 설명회를 외부 전문가와 함께 진행하였습니다.

롯데가 안전조치가 완료된 아쿠아리움과 시네마 시설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는데요. 특히, 홍성걸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오상근 서울과학기술대 방수기술연구센터 교수, 박홍근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이상현 단국대 건축공학과 교수 등 각계 외부 전문가가 설명하는 보완사항과 롯데월드몰 재개장 점검 완료물들이 투명하게 공개되었습니다.

1

또한, 지난 해 12월 16일 영업정지 후 아쿠아리움의 수조 보수사항과 추가적인 구조안전성 결과치, 그리고 시네마 현장의 진동방지 보완과 소비자 시연 결과 등 그 동안 서울시와 국민안전처 요청으로 강화된 결과물들에 대한 설명을 모두 들을 수 있었습니다.

송도헌 제2롯데월드 안전상황실장은 “이번 현장 공개는 그 동안 서울시와 국민안전처의 요청사항에 적극 협조한 결과들을 설명하고, 시민들이 가진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시켜 드리려고 마련했다.”라며, “최근 100층을 돌파하며 건축 중인 롯데월드타워만큼 롯데월드몰 안전에 대해서도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공사 안전관리에 더욱 매진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림 어떤 부분들이 강화되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수조보수구조안전성 완벽 검토, 그리고 누수 모니터링까지 강화

2

지난 12월 아쿠아리움 수조벽 일부에서 발생한 미세한 누수에 대해 제2롯데월드 안전관리위원회는 미국과 대한건축학회의 방수전문가들과 즉각적인 원인 파악에 나서 수조벽 실란트 문제를 파악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전문 다이버 팀과 함께 기존 실란트와 수조 내 방수재를 새롭게 시공해 누수가 발견됐던 부분의 보수를 완료했습니다.

아울러 수조 설계와 구조재 시공 상태를 전면 조사하여 안전성 검토를 마쳤고, 추가적으로 수조에 누수 감지 필름을 설치하고 중앙 관제실과 연결시킨 누수 자동방지 모니터링 시스템까지 구축하였습니다.

3

이에 아쿠아리움을 점검한 국민안전처도 “미세한 누수는 수족관 수조의 아크릴과 콘크리트벽을 접착하는 실리콘 시공의 하자 때문이며 콘크리트벽·아크릴판·실란트 각 구조에는 큰 결함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피난 유도등 설치, 안전 매뉴얼 등 요구한 보완조치가 모두 이행된 것으로 확인한 후,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정부는 롯데 측 보완조치로 수족관과 그 아래 변전소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윤명오 서울시립대 도시방재안전연구소 교수는 “서울에 있는 변저소 대부분이 야외나 공원 지하 같은 곳에 있는데, 그러면 폭우가 쏟아질 때는 야외에 있는 변전소들은 다 물에 잠기는 거냐”며, “악천후에 노출된 야외 변전소에도 제기되지 않는 안전 문제가 방수 설비를 갖춘 제2롯데월드 변전소에 대해서만 거론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말하며 논란을 일축시켰습니다.

 

소비자 시연까지 마친 진동 해프닝 완벽 보완

4

롯데월드몰 내 시네마 1개관에서 심한 진동이 느껴져 관객들이 대피하는 일이 생긴 후 대한건축학회와 롯데의 조사 결과, ‘4D 상영관’인 19관의 우퍼 스피커(저음용 스피커)가 울리면서 아래층 14관의 천장에 매달린 영사기에 진동이 전달돼, 영사기가 쏜 영상이 흔들린 것으로 원인이 파악되었는데요.

제2롯데 안전관리위원회는 4D 상영관인 19관 우퍼 스피커와 객석 아래 방진패드를 보완하고, 아래층인 14관의 영사기를 천장과 분리함으로써, 서울시 자문의견을 모두 보완하였습니다. 아울러 다양한 구조안전성 및 진동 발생 가능성을 철저히 체크하고 공학적 측면이 아닌 관객의 심리적 오해라고 판단해, 시네마 보완조치 후 시민들을 상대로 영화시연과 설문조사까지 마친 상태입니다.

시네마 진동부분에 전문가 조사단 소속으로 점검에 나선 이상현 단국대 건축공학과 교수는 “롯데시네마 14관 윗 층 영화관 스피커의 진동에 의해 영사기가 흔들리면서 스크린이 흔들렸고, 관객들은 이것을 진동이 발생했다고 여긴 것”이라며, “안전문제라기 보다는 설계 당시 세심하게 신경 쓰지 않아 생긴 해프닝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콘서트 홀 공사중단으로 해외 오케스트라 공연 무산 이어져

5

지난 해 공사 현장에서의 사고로 공사중지 명령이 내려진 콘서트 홀은 먼저 올해 1월 안전점검을 마치고 고용노동부와 시에 공사중지 해제 요청을 하였는데요. 산업재해 등에 대해 권고 및 지도 권한이 있는 고용노동부로부터 현장점검을 통해 1월 중 공사 재개에 문제가 없음을 통보 받았습니다.

허가권이 있는 서울시는 3월에 자문단 회의를 거쳐 추락 방지망 설치 등 7개 항목의 보완을 요청해와 롯데는 보완공사를 완료한 뒤 이달 초 다시 공사중지 해제를 요구한 상황입니다.

문제점 보완을 완료하고 현장점검을 통해 고용노동부도 공사 재개에 문제가 없음을 밝혔지만, 공사중단으로 사전에 초청을 마친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등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의 공연들이 줄줄이 무산되면서, 수십억 원의 위약금 발생과 기업의 문화활동이 위축될 우려까지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위한 재개장 기대

제2롯데월드 개장 여부가 결정되기까지 롯데월드몰 입점 업체의 어려움은 나날이 가중되고 있는데요. 실제로, 롯데월드몰 내에서 집객 효과가 큰 부대시설인 아쿠아리움과 시네마 영업정지 후 일 평균 방문객 수가 개장 초기(2014년 10월) 10만여 명에서 6만여 명(2015년 4월)으로 40%가량 줄었답니다.

6

또, 매출 역시 내방객 감소분만큼 감소했고, 개장 초기(2014년 10월) 6,200명에 달했던 롯데월드몰 입점 업체 근무인원은 이제 5,000명으로 1,200명 가까이 줄어든 상황입니다. 콘서트홀의 경우도 공사가 약 4개월간 중단되면서 당초 예상했던 9월 개관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연 인원 기준 6만 8천여명에 달하는 현장 근로자들의 일자리가 상실되었습니다.

이에 롯데월드몰은 입점 업체들의 임대료 감면과 외식 브랜드 매장 운영비 면제 등을 통해 100억원 가량을 지원하고, 통합 마케팅을 통해 쇼핑몰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으나, 아쿠아리움과 시네마의 영업중지로 인해 발생한 피해를 상쇄하기에는 부족합니다.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지난 1월 제2롯데월드 안전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킨 후, ‘안전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있다.”며, “장기간 영업 중단으로 입점 업체들의 고통이 큰 만큼, 선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수많은 논란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완조치를 더욱 강화하여 재개장 준비를 마친 롯데월드몰 아쿠아리움과 롯데시네마. 현장 설명회를 통해 롯데월드몰 재개장 점검 완료물들이 투명하게 공개된 만큼 더욱 즐거운 모습으로 다시 만나게 될 날을 기대해 봅니다!

목록 공유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카카오스토리 아이콘
  • 밴드 아이콘
  • url 아이콘

Notice: WP_Query는 버전 3.1.0부터 사용중단되었습니다! caller_get_posts는 사용이 중지 되었습니다. ignore_sticky_posts를 사용하세요. in /home2/lottegtz/public_html/wp-includes/functions.php on line 4045